> 정회원전용 > 상담자료실 
KABC 소속 상담사역자들에게 유익한 정보와 자료들을 제공하는 곳입니다. 이곳에 게재한 자료들을 비방의 자료로 사용하거나 임의 유포하는 것은 금합니다!

제목 행안부 '청소년 성인물 이용 실태조사' 발표
행안부 '청소년 성인물 이용 실태조사' 발표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성인물을 본 적잖은 청소년이 평소 동영상 장면을 떠올리고, 일부는 실제로 따라 해보고 싶은 충동까지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초등학교 5학년~고등학교 2학년 1만2천25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천842명(39.5%)이 성인물을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행안부가 발표한 '청소년 성인물 이용 실태조사'에 따르면 성인물을 접한 청소년의 대다수는 '충격을 받았다'(32.2%), '불쾌감이나 혐오감이 들었다'(31.7%), '성적인 수치심을 느꼈다'(24.1%)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성인물을 따라하고 싶었다'는 답도 14.2%에 달했다.

특히 남학생의 경우 연령이 올라갈수록 모방 심리가 강해 고등학생의 20.3%가 '따라하고 싶었다'고 답했다.

성인물 이용 이후 나타난 변화로는 '변태적인 장면도 자연스럽게 여기게 됐다'는 답이 16.5%를 차지했으며 '성추행·성폭행 충동을 느낀다'는 답도 5%로 나타나 청소년의 성인물 접촉이 성적 일탈을 야기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부는 성인물을 접한 이후 일종의 내성이 생기거나 금단증상을 보였다. 응답자의 14%는 '더 자극적인 성인물에 집착하게 됐다', 16.1%는 '안보면 허전하다'고 답해 음란물 중독에 빠질 위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더욱이 성인물 이용 이후 일부는 음란채팅(4.9%), 야한 문자·사진·동영상 전송(4.7%), 몰카촬영(1.9%)을 한 적이 있어 청소년의 성인물 접촉이 부적절한 행동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물 유통 수단에 대한 질문에 43.3%(복수응답)가 웹하드와 P2P를 꼽았으나 포털·카페 등 인터넷 서비스 37.9%, 휴대전화 23.3% 등도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청소년의 스마트폰 사용률이 전체 이동전화가입자의 절반을 넘어서면서 성인물을 공유할 때는 휴대전화를 이용한다는 답이 48.8%(복수응답)에 달했다.

청소년은 성인물을 이용한 이후 집중력 감소 등 일상생활에 부정적인 여파를 호소했다.

조사 대상자의 42.3%는 '성인물에서 본 장면이 가끔 생각난다'고 답했으며 '피곤함을 느낄 때가 있다', '집중력이 감소했다'가 각각 19.3%와 11.2%를 차지했다.

황서종 정보화기획관은 "인터넷 서비스와 스마트폰 이용 확대로 청소년의 성인 물 이용이 보편화되면서 청소년의 정신건강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적극적인 성인물 차단 대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청소년 보호정책 연구 개발 및 교육에 참고할 예정이다.

lucid@yna.co.kr
작성자 biblicallife
작성일자 2012-07-30
첨부파일
출처 행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