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뮤니티 > COLUMNS 
본 게시판은 목회단상, 신앙칼럼 나눔 페이지입니다. 많은 이용바랍니다

조회수 24
번호 368

영적 전쟁의 실체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11:23) 나와 함께 아니하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요 나와 함께 모으지 아니하는 자는 헤치는 자니라

 

우리가 앞에서 살펴 본 누가복음 9장과 10장은 오늘 우리 교회시대의 현장이다.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가 예수님과 함께 변화산상에 올라가 성경의 계시 속의 장래 일들을 보았듯이 예수님은 우리에게 교회시대에 나타날 타락한 교회의 실태와 또한 오직 주의 말씀을 따라 하나님의 뜻을 실천하는 합리적인 교회의 모습을 미리 보이셨다. 이는 우리로 성경의 계시를 깨달아 온전한 믿음생활의 지혜를 선택하게 하기 위함이다.

 

9장에서는 악한 영에게 고통받는 백성들을 방치한 채 신학적 논쟁을 하고 있는 믿음없고 패역한 제자들의 실태 속에서 서로 누가 큰가를 다투는 도토리 키재기에 빠진 교회들, 자기들을 따르지 않는 사람들을 향한 배타적인 교회들, 자기 기분에 따라 성령의 은사를 사용하고자 하는 교만한 교회의 모습이 전개되었다.

 

주님은 9장 말미에서 교회가 이처럼 일들에 빠지는 것은 주의 부르심을 받지 않은 자들이 자기 교만에 빠져 자기 뜻을 따라 스스로 자원하여 복음의 일군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정의하셨다(9:57-62).

 

또한 우리는 10장에서 성도의 삶 속에 역사하는 뱀과 전갈을 밟으며 원수의 모든 능력을 제어하며, 강도 만난 사람들을 구원하고 보살피는 추수시대에 보내심을 받은 칠십인의 제자들을 살펴보았다. 주님은 이들을 가리켜 세상에서는 비록 어린아이와 같으나 이들은 아버지의 뜻과 아들의 소원대로 계시를 받은 자들이라 성령으로 기뻐하셨다(10:21,22).

 

더욱 흥미로운 것은 10장 말미에 마르다와 마리아 두 자매의 헌신에 대한 주님의 답변이다. 주님은 일에 치어 불평불만에 쌓인 마르다에게 주의 발 앞에 앉아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받는 마리아는 좋은 것을 선택하였으니 빼앗기지 않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이 두 여자는 오늘날 우리 두 종류의 성도들이 아닌가?

 

당신의 인생은 어떠한가? 더러운 뱀과 전갈에 물려 그 아픔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것은 아닌가? 뱀이 하와에게 무엇을 물었으며 어떻게 해석하였는가? 오늘 당신은 뱀은 누구이며 전갈의 독은 무어라고 생각하는가?

 

당신은 문선명이가 무엇을 가르치며, 깅정일의 독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그러나 만약 당신의 귀가 진리의 말씀을 듣지 못하고 악한 생각에 지배를 받고 있다면 당신의 영혼은 강도 만난 인생이 될 것이다. 이제 치료받고 쉼을 받아야 할 때가 벌써 이르지 않았는가? 추수군의 발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네 믿음은 언제까지 앞뒤 분별없이 허둥댈 것인가?

 

오늘 11장에서 우리는 삶 가운데 역사하는 하나님의 능력을 체험하고 우리 삶 속에서 하나님 나라를 지키기 위한 우리 믿음의 책임에 대하여 공부하게 된다. 이를 위해 당신은 먼저 교회의 외적 권위를 따를 것인가 아니면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성도가 될 것인가를 선택하여야 할 것이다(참조 눅11:27,28).

 

또한 예수를 믿는 당신은 먼저 당신 안에 거하고 있는 자가 누구인가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시바 여왕은 이 지혜를 얻기 위해 솔로몬을 찾아 왔으며, 요나는 이 지혜를 전하기 위해 니느웨를 회개시켜야 했다.

 

만약 예수를 믿는 당신의 눈이 세상의 정욕에 빠져 있다면 당신은 아직 니느웨사람이다. 당신의 눈이 아직 등불을 보지 못하여 당신의 온 몸이 어두운 것이다. 이는 당신이 들어간 집에 등불이 없기 때문일 것이다(11:33-36). 그러므로 우리는 주께서 너희가 무엇을 듣는가, 어떻게 듣는가 스스로 삼가라하신 말씀을 부디 깨닫기까지 멈추지 말아야 할 것이다.

 

흥미롭게도 오늘 우리는 11장 마지막 절에서 하나님의 나라 이스라엘의 멸망의 원인을 발견하게 된다. 주님은 그들을 향하여 화 있을진져 너희 율법사여 너희가 지식의 열쇠를 가져가고 너희도 들어가지 아니하고 또 들어가고자 하는 자도 막았느니라(52) 하셨다. 여기서 우리는 교회 안에서 펼쳐진 영적전쟁의 실체를 만나게 된다. 사단의 역사는 외부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을 깨닫지 못한 자들이 교회의 주도권을 잡을 때 생긴다는 것이다. 가인이 그러했고 사울이 그러했다.

 

그러면 오늘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 부르심을 받은 우리가 할 일은 무엇인가? 대형교회를 짓는 것인가? 아니다 예수님은 목수이심에도 한 건물도 짓지 아니하시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십자가를 섬기심으로 이 땅에 그리스도의 교회를 세우셨다. 또한 주께서 교회를 세우신 것은 그의 보내신 사람들로 하나님의 말씀을 옳고 바르게 가르쳐 지키게 하여 그의 자녀들을 온전케 하고 또 그들로 하여 그리스도의 날에 이르도록 주의 선한 일을 하게 하심이다(4:11,12, 딤후3:16,17)

 

나의 주여 당신의 이름을 찬양합니다. 오늘날 종의 눈을 열어 주의 귀하신 말씀을 깨닫게 하셨사오니 주여 부디 이제 복음의 문을 열어 주께서 계획하신 일을 이루소서 아멘 아멘! (이요나 목사)

 

 

첨부파일
출처